검색

하수도사업소 직원 하수도 바로알기 교육실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종욱 기자
기사입력 2021-03-22 [13:38]

▲ [사진= 가평군] 가평군 하수도과에서 공무원을 대상을 하수도 바로알기 행사를 진행했다.  © 운영자

 

[안종욱 기자= 경기북부] 가평군 하수도사업소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공공하수처리시설 하수도바로알기 현장견학 교육’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견학은 ‘공공하수처리시설 하수도바로알기 프로그램’으로 하수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물의 소중함을 인식시키고자 마련되었다고 했다.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설명은 3가지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시설 위탁관리사인 파이닉스알엔디(주)의 관리 팀장의 인솔 하에 동영상시청,  현미경을 통한 미생물 관찰, 하수처리시설 현장견학으로 진행하였으며, 하수처리의 과정과 환경기초시설은 혐오시설이 아닌 우리들의 생활에 꼭 필요한 중요한 시설임을 인식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인사이동으로 하수도사업소에 근무하게 된  한 직원은 “공공하수처리시설의 현장 견학을 통해 하수도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바탕으로 근무하게 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고 말했다.


하수도사업소 현근식 하수시설팀장은 “코로나사태로 인해 1년 가까이 적극적인 견학홍보와 주민의식 개선사업을 할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하수도사업소에 근무하게 된 직원들에게 하수처리 과정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세워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향후 코로나사태가 진정되면 학생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추진하겠다”며 홍보활동 계획을 밝혔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werage Service Center Employee Sewerage Right-Knowing Training Conducted

 

[Reporter Ahn Jong-wook = North Gyeonggi Province] The Gapyeong-gun sewerage office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conducted field tour training for employees to know about sewage in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This tour was designed to help people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water and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sewage through the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y Sewerage Knowledge Program”.

 

The description of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was made in three ways. Under the guidance of the management team leader of Phonics R&D, the facility consignment manager, we watched videos, observed microorganisms through a microscope, and toured the sewage treatment facility. He said that it was an opportunity to recognize that it is an important facility that is essential to the city.

 

One employee, who was brought to work at the sewage office through the transfer of personnel, said, "It was an opportunity to work based on a new understanding of sewage through field trips to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Said.


Geun-sik Hyun, head of the sewage facilities team at the sewerage office, said, “We can raise awareness of the sewage treatment process to employees who have been working at the sewerage office in the unfortunate situation that it is not possible to actively promote tours and improve residents' awareness for nearly a year due to the corona crisis It was a great opportunity to have and if the corona crisis subsides in the future, we will promote promotional activities for students and residents.”

 

wh6364@naver.com

광고

안종욱기자,현근식,가평군,하수도과,공공하수처리시설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