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기 포천⦁가평 국회의원 예비후보 제7호 공약 '취학연령단축과 정년연장'

저출산 고령화문제 돌파공약, 취학연령 단축(만6세→만5세), 100세 시대 정년연장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태영
기사입력 2024-02-18 [13:48]

▲ 김성기 예비후보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 김태영 기자] 김성기 예비후보가 포천·가평의 여성행복 공약에 이어 일곱 번째 공약을 발표했다. "더 다양하고 많은 세대가 폭넓게 참여하고 활동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돌파하겠다"라는 내용이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인구 감소가 포천·가평만의 문제는 아니다. 실상 대한민국 전체에 드리운 심각한 사안이다”라며, 저출산·고령화 시대를 예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법안 개정과 제도 개선을 통해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저출산·고령화 정면 돌파 공약은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5세로 낮춰 조기입학을 제도화할 계획이다.
 
초등학교 의무교육 취학연령이 만 6세로 지정된 것은 1949년 교육법이 처음 만들어졌던 때이다. 당시 제정된 교육법이 현재 교육기본법의 전신이며, 75년간 초등학교 입학 연령이 지금까지 유지되어 온 셈이다. 초등 입학을 단축하겠다는 논의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학부모를 비롯한 교육계의 반발로 계속 무산되었다.
 
그러나 김 예비후보는 “지금부터 매년 초등 입학 연령을 4개월씩 낮추도록 한다면, 3년 후 취학연령이 1세 앞당겨진다. 그렇게 차근차근 실행에 옮겨서 사람들의 불안감이나 반발을 완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른 나이의 취학으로 인해 학습 적응에 어려움이 발생한다면 연령별 맞춤 교육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공교육 보완 증설 법안을 꼼꼼히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적 충격을 줄여가며 취학연령을 낮추는 한편, 맞춤형 교육 서비스 제공에도 힘을 기울이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학습자들의 교육적 요구에 관한 엄밀하고 구체적인 데이터 구축도 기대할 수 있으므로, 장기적인 안목에서, 대한민국 교육의 질적 향상에 보탬이 된다는 부수적 효과까지 거두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출산·고령화 정면 돌파 공약은 100세 시대를 맞이하여 정년 연장 법률안을 개정하는 것이다. 매년 6개월씩의 정년 연장을 10년 동안 시행하여 최종적으로 정년 나이를 지금보다 5년 늦추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연금 고갈과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을 눈앞에 둔 이상 정년 연장은 피한다고 피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제도화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다. 
 
“참여하고 활동하는 세대의 범위를 넓힘으로써 대한민국 사회에 활력을 더해야 한다”는 소신을 밝히면서, 김성기 예비후보는 “조기입학을 통해 장기적으로 최하 30만 이상의 노동 인력 확보가 예상되고 정년 연장을 통해 최하 150만 명의 노동 인력 확보, 연금 납부 기간 확대, 연금 고갈 방지까지 전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정적인 일자리 수에 대한 우려, 청년 실업 증가에 대한 불안은 연령별 직무 구분 및 임금 피크제 관련 법안을 완비함으로써 충분히 종식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의 저출산·고령화 공약은 포천·가평의 인구 감소 문제를 오랜 시간 가까이에서 지켜보며 다뤘던 행정 전문가답게 정책을 말했다.
 

▲ 김성기 예비후보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kty674@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ion] Kim Seong-su,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Seong-ki Pocheon-Gapyeong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andidate No. 7 pledge: 'Shortening of school attendance period and extension of retirement age'
 
Pledge to overcome low birth rate and aging problem, shorten school age (from 6 to 5 years), extend retirement age to 100 years old
 
[Break News Northern Gyeonggi = Reporter Kim Tae-young]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gi announced his seventh pledge following Pocheon and Gapyeong's women's happiness pledge. The goal is to overcome the problems of low birth rate and aging by creating a Republic of Korea where more diverse and diverse generations participate and participate widely.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Population decline is not just a problem in Pocheon and Gapyeong. “In fact, it is a serious issue affecting the entire Republic of Korea,” he said, emphasizing that we must prepare for an era of low birth rates and aging.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gi said he would come up with a solution by revising laws and improving systems. A detailed look at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s pledge to tackle low birth rate and aging head on is as follows.
 
First, we plan to institutionalize early admission by lowering the elementary school entry age to 5 years old. The starting age for compulsory elementary school education was set at 6 years old when the Education Act was first enacted in 1949. The Education Act enacted at that time is the predecessor of the current Basic Education Act, and the elementary school entry age has been maintained for 75 years. There have been discussions before about shortening elementary school enrollment, but they continued to be canceled due to opposition from parents and the education community. However,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If we lower the elementary school entrance age by 4 months every year from now on, the school age will be brought forward by 1 year after 3 years. “By implementing it step by step, we can alleviate people’s anxiety and opposition,” he said.
 
In addition, he said, “If difficulties arise in learning adaptation due to entering school at an early age, we will carefully prepare a bill to supplement and expand public education so that children can receive education support tailored to their age.” The goal is to reduce social shock and lower the school age, while also focusing on providing customized education services. Through this, he said, “We can expect to build rigorous and specific data on the educational needs of learners, so from a long-term perspective, we will reap the side effect of contributing to the qualitative improvement of Korean education.”
 
The second pledge to tackle low birth rate and aging is to revise the retirement age extension bill to welcome the era of 100 years. The plan is to extend the retirement age by 6 months each year for 10 years, ultimately bringing the retirement age 5 years later than now.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emphasized the fight between the truth and the sword through institutionalization, saying, “With pensions depleted and the entry into a super-aging society just around the corner, extending the retirement age is not an issue that can be avoided.”
 
Expressing his belief that “we must add vitality to Korean society by expanding the scope of participating and active generations,”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It is expected that at least 300,000 workers will be secured in the long term through early admission, and by extending the retirement age, “It is possible to secure a workforce of at least 1.5 million people, expand the pension payment period, and even prevent pension depletion,” he said. He expressed confidence, “Concerns about the limited number of jobs and anxiety about increased youth unemployment can be fully put to rest by perfecting laws related to job classification by age and the peak wage system.”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ki's pledge to address low birth rates and aging is considered to be a move worthy of an administrative expert who has closely observed and dealt with the population decline issues of Pocheon and Gapyeong for a long time.
 
kty674@gmail.com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