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ECI, 아트센터 오픈·기념 ‘박수복 화백 신 몽유도원도를 그리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일웅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14:15]

▲ <사진= ECI제공> 박수복 화백이 신 몽유도원도를 재 해석 퍼해밍을하고있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지난 2일 외교부 공식 인가 사단법인인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가 서대문 남가좌동에 ECI 갤러리를 OPEN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박수복 화백이 신 몽유도원도를 그리는 퍼해밍 액션 퍼포먼스를 펼쳤다.

 

ECI는 국보급 문화재인 몽유도원도를 국내 영구반입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일본으로부터 영구반환을 이끌어냈다. 조선 시대 역사상 ‘산수화 절정’, ‘불세출 걸작’으로 평가받는 몽유도원도는 세종 29년인 1447년에 그려졌다. 가로, 세로 길이만 11.2m, 8.57m에 이른다. 예술적 가치와 더불어 안평대군과 김종서, 정인지, 신숙주, 성삼문 등이 작성한 찬시까지 더해져 역사적 가치 또한 높다. 

 

ECI, 류영준 이사장은 “‘ECI 갤러리(아트센터) 오픈을 기념하고 몽유도원도 영구반환 계약 성과를 자축하기 위해 박수복 화백을 초청 ‘신 몽유도원도를 그리다’라는 특별전을 오는 4월 3일까지 개최한다.”라고 밝혔다.

 

박 화백은 미술품 경매 사이트 미국 이베이에 300억원 규모 작품을 올린 한국 미술계를 대표하는 화가 가운데 한 명이다. 이날 오픈식과 함께 열리는 특별전에서는 박수복 화백이 ‘신 몽유도원도를 그리다’를 주제로 ‘퍼해밍 액션 퍼포먼스’를 펼친다. 퍼해밍 액션 퍼포먼스는 퍼포먼스와 해프닝의 합성어다. 작가가 오케스트라 연주 동안 받은 영감을 즉석에서 화폭에 담아내는 것이다.  

 

ECI가 갤러리 오픈식에서 ‘몽유도원도 재해석’에 나선 것은 박 화백을 포함한 양쪽에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ECI는 지난해 말 몽유도원도를 보유한 일본 이본궁 기념재단, 덴리대학과 원본 일체를 영구 반환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박 화백은 몽유도원도 원작자인 안견을 기념하는 ‘안견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그동안 ECI는 일본으로 유출된 우리 문화유산을 반환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왔다. 박 화백은 20여년 전 안견이 출생한 충남 서산 지곡면에 터를 잡았고, 지난해에는 영감을 받아 ‘운중몽(雲中夢)’이라는 작품을 탄생시켰다. 안견이 안평대군의 꿈을 몽유도원도로 표현했다면, 박 화백은 구름 속 꿈을 통해 다차원 세계를 3차원 세계로 그려냈다.

 

ECI는 이번 갤러리 오픈과 관련 박수복 화백의 신 몽유도원도를 재해석하는 행사에 대해 “조선 시대 화가 안견과 현대 화백 박수복이 ‘신몽유도원도’를 통해 500여년 시공차를 뛰어넘는 감동적인 순간에 많은 국민이 함께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하며 많은 관람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이덕진 ECI 갤러리 관장은 “ECI 갤러리 오픈식은 훌륭한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많은 국민께서 ECI 갤러리 개관을 응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ocykim@nave.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CI, commemorating the opening of the art center, ‘Artist Park Soo-bok draws the new Mongyudowondo.’

 

<Reporter Kim Il-woong> On the 2nd, the World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Council (ECI), an association officially approved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pened the ECI Gallery in Namgajwa-dong, Seodaemun. To commemorate this, artist Park Soo-bok performed a perhamming action performance depicting the New Dream of Dreams.

 

ECI made various efforts to permanently bring Mongyudowondo, a national treasure-level cultural property, into the country and achieved its permanent return from Japan. Mongyudowondo, which is considered the ‘peak of landscape painting’ and an ‘exalted masterpiece’ in the history of the Joseon Dynasty, was painted in 1447, the 29th year of King Sejong’s reign. The length and width alone reach 11.2m and 8.57m. In addition to its artistic value, it also has high historical value as it includes praise poems written by Prince Anpyeong, Kim Jong-seo, Jeong In-ji, Shin Suk-ju, and Seong Sam-mun.

 

ECI, Chairman Ryu Young-jun said, “To commemorate the opening of the ECI Gallery (Art Center) and to celebrate the outcome of the contract for the permanent return of Mongyudowondo, we invited artist Su-bok Park and held a special exhibition called ‘Drawing the New Mongyudowondo’ until April 3. “I do it,” he said.

 

Artist Park is one of the leading painters in the Korean art world who has posted works worth 30 billion won on the American art auction site eBay. In the special exhibition held along with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artist Park Soo-bok will perform a ‘Perhamming Action Performance’ under the theme of ‘Drawing a New Dream Dream.’ Perhamming action performance is a compound word of performance and happening. The inspiration the artist receives during an orchestra performance is instantly captured on canvas.

 

The reason ECI started to ‘reinterpret Mongyudowondo’ at the gallery opening ceremony is because it has great meaning for both parties, including Artist Park. At the end of last year, ECI signed a contract with Japan's Ibon Palace Memorial Foundation and Tenri University, which owns the Mongolian Painting, to permanently return all original works. Artist Park serves as the chairman of the ‘An Gyeon Memorial Society’, which commemorates An Gyeon, the author of Dream Garden.

 

In the meantime, ECI has been making every effort to return Korean cultural heritage that was leaked to Japan. Artist Park settled in Jigok-myeon, Seosan, Chungcheongnam-do, where An Gyeon was born, about 20 years ago, and was inspired to create a work called ‘Cloud Dream’ last year. If An Gyeon expressed Prince Anpyeong's dream as a dream, Park portrayed the multidimensional world as a three-dimensional world through a dream in the clouds.

 

Regarding the opening of this gallery and the event to reinterpret artist Park Soo-bok's New Dream and Dream Painting, ECI said, "Many people were touched by the touching moment that Joseon Dynasty painter An Gyeon and modern artist Park Soo-bok transcended 500 years of space and time through 'New Dream and Dream Painting.' “I look forward to being with you,” he said, adding that he hopes many people will watch and participate.

 

In addition, ECI Gallery Director Lee Deok-jin said, “The ECI Gallery opening ceremony will be a great opportunity to appreciate great works of art,” and added, “I hope many people will support the ECI Gallery opening.”

kocykim@nave.com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