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천⦁가평 김성기 예비후보 ‘ 제4호 공약’ 발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일웅 기자
기사입력 2024-01-29 [17:28]

▲ <사진=김성기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포천·가평> 29일 김성기 예비후보가 포천·가평의 미래 기반이 될 네 번째 공약을 발표했다. 지난 김성기 예비후보가 제3호 공약인 인구 대책을 내놓은 지 5일만이다.

 

김성기 예비후보의 네 번째 공약은 규제 완화이다. 포천·가평의 ‘수도권정비계획법, 한강 수계법, 군사시설 보호법’ 등 삼중고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규제 완화를 통한 포천·가평의 지속 성장 

 

김성기 예비후보가 포천·가평의 가장 문제점으로 생각하는 것은 지역 발전이다. 지역 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를 풀어 지속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포천·가평이 중첩 규제로 발전이 더뎠던 것은 사실이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이에 “우리 포천·가평의 희생이 너무 컸다. 이제는 규제 중첩을 합리적으로 개혁하여 지역 균형 발전 가도에서 앞서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목전의 개발과 발전에 만족하지 않고, 성장의 행로가 이어지도록 만들어 규제 완화를 통해 지속가능한성장을 만들어 내야 한다”라고 어필했다. 이는 ‘지역 번영에 이바지하는 중앙 정치를 확실히 보여주겠다’라는 것으로 해석 된다.

 

■“멈추지 않고 발전에 박차를 가하는 포천·가평을 만들겠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법령 개정으로 규제를 완화하여 포천·가평에서의 기업활동 위축을 타개하고, 기업활동 활성화와 경영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 민생 안정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포천·가평을 경기 북부 최고의 기업 하기 좋은 도시, 일터 도시를 통해 산업의 심장이 멈추지 않고 발전을 거듭하게 만들어 주거 도시, 체류 도시, 교육도시로 이어지게 한다는 것이다.

 

■“지속가능한 발전의 밑거름이 될 규제 완화를 이루겠다”는 의지 밝혀... 

 

김성기 예비후보는 포천·가평이 잠재력과 역량이 충분한 도시라는 점을 피력했다. 이유는 “악조건 속에서도 포천은 경기북부내 GRDP 1위였다.”라는 것이다. 이는 각종 규제 완화를 혁파하면 기업이 살아나고 민생이 살아나는데 아무 문제가 되질 않는다는 것이다. 

 

오히려, ‘기업 하기 좋은 도시로, 살기 좋은 도시의 기능과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기회 발전 특구 지정을 만들어 적극 지원하면 포천엔 첨단 방산 산업의 거점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 7,000 포천 기업인들의 경영 지원으로는 ‘중소기업의 자금, 금융 지원, 판로 개척 확대를 위한 관련 법령을 기업 맞춤형으로 개정·완화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 <사진=김성기캠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이어 김성기 예비후보는 포천·가평이 농업지역이라는 점도 놓치진 않았다. 농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의 일손 부족에 대해 섬세한 시각으로 꿰뚫어 봤다. 

 

농업인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것은 외국인 근로자들의 숙소 문제다. 열악한 숙소를 제공할 수밖에 없는 농업인들을 외국인 근로자들이 규정 위반 이란 근거를 잡아 신고하고 더 좋은 환경으로 일자리 변경 이탈하기 때문이다. 이에 김성기 예비후보는 ‘절대농지 활용 법안을 세심히 검토해서 가평에 외국인 근로자 숙소가 합법화되게 하겠다는 것이다. 

 

또, 포천·가평의 중소기업인들의 경영과 기업활동을 위해 접경지역 지정 특별법 제정을 통해 각종 부담금 감면, 기업 지원, 국비나 특별교부세 등의 재정 지원 획득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기 예비후보의 그간 공약은 미래 지향적 실용주의를 응축하였다고 평가된다. 또한, 포천·가평의 유무형 핵심 인프라 조성에 대한 관건을 올바로 꿰뚫었다는 호평을 듣고 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cheon⦁Gapyeong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announces ‘No. 4 pledge’

 

<Reporter Kim Il-woong = Pocheon·Gapyeong> On the 29th,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announced his fourth pledge, which will become the foundation for the future of Pocheon and Gapyeong. It has been five days since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ki announced his third pledge, population measures.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ki's fourth pledge is deregulation. The triple whammy of Pocheon and Gapyeong, including the ‘Metropolitan Area Readjustment Planning Act, the Han River Watershed Act, and the Military Facilities Protection Act’ must be resolved.

 

■Sustainable growth of Pocheon and Gapyeong through deregulation

 

What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gi considers the biggest problem in Pocheon and Gapyeong is regional development. The goal is to loosen various regulations that hinder regional development and enable sustainable growth.

 

It is true that the development of Pocheon and Gapyeong was slow due to overlapping regulations.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gi said, “The sacrifice of Pocheon and Gapyeong was too great. He emphasized that “now we must rationally reform overlapping regulations to take the lead in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t the same time, he appealed, “We must not be satisfied with the current development and progress, but must continue the path of growth and create sustainable growth through deregulation.” This can be interpreted as ‘We will clearly demonstrate central politics that contributes to regional prosperity.’

 

 

■“We will create Pocheon and Gapyeong that accelerate development without stopping!”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will overcome the decline in business activities in Pocheon and Gapyeong by easing regulations by revising laws, promote job creation through revitalization of business activities and management support, and stabilize people's livelihoods.

 

This means that Pocheon and Gapyeong will be the best cit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for doing business and workplaces, and the heart of industry will continue to develop without stopping, leading to residential cities, residential cities, and educational cities.

 

■ Revealed the will to “achieve deregulation that will become the foundation for sustainable development”...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expressed that Pocheon and Gapyeong are cities with sufficient potential and capabilities. The reason is, “Even under adverse conditions, Pocheon ranked first in GRDP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This means that if various deregulations are abolished, there will be no problem in reviving companies and improving people's livelihoods.

 

Rather, it will not only serve as an opportunity to be reborn as a 'city that is good for doing business and a city that can fully fulfill the functions and roles of a good city to live in', but if it is designated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and actively supported, Pocheon will become a base for the high-tech defense industry. It could happen.

 

In addition, management support for 7,000 Fortune entrepreneurs is planned to 'revise and relax related laws tailored to the company's needs to expand funds, financial support, and market developmen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Next,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did not miss the fact that Pocheon and Gapyeong are agricultural areas. He had a keen insight into the labor shortage of farmers who were having difficulties farming.

 

The most difficult thing for farmers is the problem of accommodation for foreign workers. This is because foreign workers report farmers who have no choice but to provide poor accommodation on the basis that they are violating regulations, and then change jobs to better environments. Accordingly,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said, ‘We will carefully review the absolute farmland utilization bill and legalize foreign worker accommodation in Gapyeong.

 

In addition, for the management and business activities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Pocheon and Gapyeong, we will expand the acquisition of financial support such as reduction of various charges, support for companies, and national subsidies and special grant taxes through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on border area designation,” he added.

 

Prospective candidate Kim Seong-ki's pledges so far are evaluated as condensing future-oriented pragmatism. In addition, he is receiving favorable reviews that he has correctly identified the key to creating tangible and intangible core infrastructure in Pocheon and Gapyeong.

kocykim@naver.com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