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평군수, 가평군의회 의원에 식사 및 술 접대 논란

가평군 ‘기획예산,회계,자치행정’중요부서 국·과장도 참석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일웅 기자
기사입력 2024-01-26 [18:56]

▲ <이미지= 브레이크뉴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가평> 지난 1월11일 저녁 6시경 가평군 내 A 음식점에서 서태원 가평군수가 ‘군의회 의원 7명에게 술과 식사를 접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시, 그 자리에는 군의원 7명 이외 가평군 중요부서인 『기획 예산, 회계, 자치행정』 국·과장·직, 의회 사무과장·직’ 등을 포함 총 27명이다.

 

이날 A 식당에서 사용한 총금액은 ‘일백칠십육만팔천(₩1,768,000)원’이다. 이 모든 비용은 업무추진비로 계산됐다. 하지만, 본지가 위와 관련 취재가 시작되자 가평군 기획예산과는 “금액이 잘못됐다”라면서 “총사용한 금액은 일백삼십만(₩1,300,000)원 정도”라고 답했다.

 

또, 계산 당시 결제는 카드 두 개를 사용했고, 각각 칠십만(₩700,000)원과 육십만(₩600,000)원이라고 말했다. 이곳은 가평군에서 제일 비싸기로 유명한 식당이다. A 음식점의 ‘국내산 한우 생고기 특구이’는 450g당 85,000원이다. 이는 2~3인분이다. 웬만한 가평군민들은 A 음식점에서 식사하기가 부담스러울 정도다. 결국 업무추진비로 최고 좋은 ‘국내산 한우 특수구이와 소주38병, 맥주26병’ 등 군민의 혈세로 호의호식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 <사진=브레이크뉴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가평군 내 현재 모든 소상공인이 힘든 상황을 견디고 있다. 하지만, 군민의 혈세인 업무추진비를 군수와 의원 고위 공직자들이 아무 거리낌 없이 업무와 무관한 술과 식사를 하는 게 정당한 것인지 분명 따져봐야 할 것이다.

 

이에, 본지는 당시 그 술자리에 참석했던 한 K 의원을 만나 그날 상황을 들어봤다. K 의원은 “당시 술값을 누가 냈는지 또, 얼마나 나왔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본지가 당시 술값 영수증을 제시하자 영수증을 보고 놀라며 “그렇게 많이 나온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또, 본지는 그날 ‘술과 식사 자리가 적절했는지’를 묻자, K 의원은 “적절하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의회 의원들은 그 자리가 문제가 있음을 인식하고 있었다. 이는 가평군수가 의회 의원들에게 접대한 상황이라는 문제의식을 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다.

 

▲ <이미지=브레이크뉴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그럼에도, 가평군은 “공식적인 자리가 예정된 것이라 아무 문제가 되질 않는다.”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는 “지방자치단체의 장 등 업무추진비 집행 대상 직무 활동 범위(제3조제1항관련)”인 ‘업무추진 유관기관 협조의’ 『가. 해당 지방의회, 국거기관, 다른지방자치단체, 교육기관, 군부대, 경찰서, 금융기관, 그 밖의 공공기관 및 단체(이하“유관기관”이라한다)와의 공동행사([공직선거법] 제86조 제2항 제4호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의 개최. 후원이 제한되는 행사는 제외한다), 회의, 업무협조를 위한 기념품 지급 및 식사 제공』을 할 수 있다. 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위의 내용의 해석은 이렇다. 

『“공공기관 및 단체”라 함은 공익활동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 단체로서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사무의 수행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단체를 의미하는 것으로

“공동행사”는 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및 단체 등이 자치단체 사무의 수행을 목적으로 하는 행사를 의미한다. (※ 환경보호 캠페인, 교통질서, 새봄맞이 새마을 대청소 등)

 

“회의”는 자치단체 사무의 직접 수행과 관련하여 자치단체가 개최하는 회의로서 회의목적이 문서상으로 구체적으로 적시 되어야 하며,

 

“업무협조”라 함은 자치단체 사무의 수행과 관련하여 구체적으로 공공 목적의 달성을 위하여 문서로 계획된 경우로서 해당 기관이나 단체를 방문하거나 초청하는 경우를 말한다.』

라는 것이다.

 

이어 가평군 기획예산과는 “예정된 금액 외에 추가된 부분은 각각 개인들에게 각출했다.”라며 거듭 문제가 되질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는 본지가 취재를 시작하자 대응하기 위한 꼼수를 부린 것이다. 

 

이후, 본지가 K 의원을 재방문해 당시 술자리를 문제 삼자, K 의원은 “이후 추가된 금액에 대해 각출하기로 협의해서 전부 각출했고 많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당시 그 술자리는 부적절한 참석이라는 점을 인정했다. 이는 가평군이 본지 취재에 대비해 ‘김영란법 위반 혐의’를 피해 가기 위해 급조한 대비책이라는 점이 명백해졌다.

 

이는 공식 업무가 끝난 이후, 군수와 군 집행부가 군의회 의원들에게 술과 식사를 ‘업무추진비’로 접대한 상황이다. 지자체장이 군 의회 의원들에게 신년회를 한다는 명분으로 술과 식사를 접대한다는 지자체는 들어보지도 못했다. 

 

또, 기획예산과장은 본지가 취득한 업무추진비 사용 영수증에 대해 “영수증을 어떻게 취득했냐?”라며 따져 물었고, 이어 “타인의 식사 관련 영수증을 넘겨준 A 음식점을 고발하겠다”라고 말하며 본지가 ‘취득한 영수증’과 관련해 고소를 언급하며 협박하기도 했다.

 

가평군 관내 소상공인들은 어려움을 견디며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하지만, 가평군의 업무추진비 부정 사용과 관련 태도에 대해 반성은커녕 오히려 가평군수와 고위 공직자들은 군 의원들에게 술과 식사를 접대하기 위해 최고 음식점에서 군민의 혈세인 업무추진비를 사용하는 데 대해 아무 거리낌이 없이 생각하는 태도는 충격 그 자체라고 보인다. 이런 것들이 행정 카르텔이 아닐까, 싶다. 

 

이들이 가평군 지역 민심을 듣기 위해 1주일간 간담회를 하면서 과연 지역민들에게는 얼마를 사용했을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6개읍·면 지역 간담회를 위해 사용한 업무추진비 금액과 이들이 사용한 금액을 꼭 비교 확인하길 군민들에게 말하고 싶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oversy over Gapyeong-gun governor serving meals and drinks to Gapyeong-gun council members

Gapyeong-gun ‘planning and budget, accounting, and autonomous administration’ major departments and heads of departments also attended.

 

<Reporter Kim Il-woong = Gapyeong> At around 6 PM on January 11th, Gapyeong-gun Mayor Seo Tae-won served drinks and meals to seven county council members at a restaurant in Gapyeong-gun, causing controversy. At that time, in addition to the 7 county council members, there were a total of 27 people in that position, including the director/director of 『Planning, Budget, Accounting, and Autonomous Administration』, which is an important department in Gapyeong-gun, and the head of the council office/officer.

 

The total amount spent at Restaurant A on this day was ‘1,768,000 won (₩1,768,000).’ All these costs were calculated as business expenses. However, when this paper began reporting on the above, the Gapyeong County Planning and Budget Department responded, “The amount was wrong,” and “The total amount used was about 1.3 million won (₩1,300,000).”

 

Also, at the time of payment, two cards were used to pay, and the amounts were 700,000 (₩700,000) and 600,000 (₩600,000) won, respectively. This is the most expensive restaurant in Gapyeong-gun. Restaurant A’s ‘Domestic Korean Beef Special Grilled Meat’ costs 85,000 won per 450g. This serves 2 to 3 people. Most Gapyeong-gun residents find it burdensome to eat at Restaurant A. In the end, it cannot be anything other than the result of the goodwill of the citizens, including ‘specially grilled domestic Korean beef, 38 bottles of soju, and 26 bottles of beer’, which are the best business expenses.

 

 

 

Currently, all small business owners in Gapyeong-gun are enduring difficult circumstances. However, we must clearly consider whether it is justifiable for high-ranking officials such as the county governor and lawmakers to drink and eat unrelated to work without any hesitation while using the county residents' hard-earned tax money to carry out business operations.

 

Accordingly, this paper met with Rep. K, who attended the drinking party at the time, and heard about the situation that day. Rep. K said, “I don’t know who paid for the alcohol at the time or how much it was.” When this paper presented him with a receipt for alcohol at the time, he was surprised to see the receipt and said, “I didn’t know there was that much.”

 

Also, when this paper asked whether the drinking and dining scene was appropriate that day, Rep. K said, “It was not appropriate,” and “I am reflecting on it.” As such, members of Congress were aware that the position was problematic. This proves that the governor of Gapyeong County is aware of the problem of entertaining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Nevertheless, Gapyeong-gun responded, “There is no problem as the official event has been scheduled.” This refers to ‘the scope of job activities subject to the execution of business promotion expenses, such as heads of local governments (related to Article 3, Paragraph 1)’, ‘Agreement to cooperate with related organizations for business promotion’ 『A. Joint events with relevant local councils, national government agencies, other local governments, educational institutions, military units, police stations, financial institutions, and other public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hereinafter referred to as “related organizations”)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rticle 86, Article 2 Pursuant to Paragraph 4, events held by local government heads (excluding events for which sponsorship is restricted), meetings, provision of souvenirs and provision of meals for business cooperation may be held. It is interpreted as claiming that.

 

However, the interpretation of the above is as follows.

『“Public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refers to non-profit organizations aimed at public interest activities that are directly related to the performance of the affairs of the relevant local government.

“Joint event” means an event held by a local government, public institutions, or organizations for the purpose of carrying out local government affairs. (※ Environmental protection campaign, traffic order, Saemaeul cleaning to welcome new spring, etc.)

 

“Meeting” is a meeting held by a local government in relation to the direct performance of local government affairs, and the purpose of the meeting must be specifically stated in document.

 

“Business cooperation” refers to a case where a document is planned to achieve a public purpose specifically in relation to the performance of local government affairs and a visit or invitation is made to the relevant institution or organization.』

That is.

 

The Gapyeong County Planning and Budget Department then repeatedly stated that it would not be a problem, saying, “Any additional amount beyond the planned amount was left to each individual.” This was a trick to respond when this paper began reporting.

 

Afterwards, when this paper revisited Rep. . It became clear that this was a hastily prepared plan by Gapyeong-gun to avoid ‘suspicion of violating the Kim Young-ran Act’ in preparation for this paper’s coverage.

 

This is a situation where the county governor and county executive served drinks and meals to county council members as ‘business expenses’ after official work was over. I have never heard of a local government where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entertains county council members with drinks and meals under the pretext of holding a New Year's party.

 

In addition, the head of the Planning and Budget Department questioned the receipt for business expenses that this magazine obtained, saying, “How did you obtain the receipt?” He then said, “I will report restaurant A for handing over receipts related to other people’s meals,” and said, “The receipt obtained by this newspaper is ' He also threatened to sue.

 

Small business owners in Gapyeong-gun are enduring hardships and surviving each day. However, rather than reflecting on Gapyeong-gun's illegal use of business funds and related attitudes, the governor of Gapyeong-gun and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have no qualms about using business expenses, which are taxpayers' money, at a top restaurant to entertain county lawmakers with drinks and meals. The attitude of thinking without it seems shocking in itself. I wonder if these things are an administrative cartel.

 

How much did they really spend on local residents in Gapyeong-gun during a week-long meeting to listen to their opinions? I can't help but wonder. I would like to tell residents to be sure to compare and check the amount of business promotion expenses used for the meetings in the six towns and villages and the amount they spent.

 

kocykim@naver.com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