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몽유도원도’ 500년 만에 국내 영구 반환 결정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 日 국보된 ‘몽유도원도’ 500년 만에 영구 반환 성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일웅 기자
기사입력 2023-12-27 [14:27]

 

 

▲ <사진=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덴리대학과 27일 ECI갤러리에서 몽유도원도 환수를 위한 계약을 체결을 한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류영준 총재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 지난5월 영친왕과 이방자 왕비의 결혼반지를 최초로 공개한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가 두 번째로 ‘몽유도원도’의 국내 영구 반환 계획을 추진한지 7개월 만에 일본 이본궁기념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덴리대학과 27ECI갤러리에서 몽유도원도 환수를 위한 계약을 체결해 국내 영구반환을 성사시켜 이목이 쏠리고 있다.

 

‘몽유도원도’는 일본 국보 1152호로 지정되 현재 일본 텐리대학이 소장하고 있다. 이본궁기념재단은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자비인 영친왕비 이방자여사의 황실가문으로, 우리나라와는 인연이 깊다. 당시,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 류영준 총재)는 일본 황족 당주인 나시모토 다까오 회장을 만나 한·일간 미래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고 3가지 사업을 전개했다. 

 

첫째, 일본 천왕의 한국 방문 추진

둘째, 일본 텐리대학이 소장하고 있는 일본 국보 1152호로 지정된 ‘몽유도원도’의 반환 계획을 완료하고 환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 

셋째,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 그리고 원폭 피해자 지원사업이다.

 

▲ ▲ 류영준 총재, 나시모토 타카오 <사진출처=나시모토미야 기념재단>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외교부 공식인가 사단법인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는 각고의 노력 끝에 2021년10월20일 텐리대학과 “기부행위확약서”를 체결했고, 이어 이본궁기념재단과 2022년3월14일 “중요문화재 증여에 관한 협정서” 체결한 바 있다.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는 2021년10월20일 텐리대학과 “기부행위확약서” 체결 따라 지난 2022년 12월 14일 ‘몽유도원도’의 한국반환 일체 권한을 위임받는 결실을 본 것이다. 이번 계약으로 ‘몽유도원도’ 그림을 포함해 시와 서 등 일체가 국내로 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명작이 탄생한지 500년만에 대한민국 품으로 돌아오는 조선 시대 산수화의 절정인 국보급 문화재 ‘몽유도원도’는 400년전 임진왜란 당시 시마즈 요시히로가 찬탈해 일본 정부가 가고시마의 사쓰마 가문의 소장품으로 검안까지 찍어 등록해 일본 국보로 지정 텐리대학에 소장되고 있었다.

 

몽유도원도는 세종 29년인 1447년에 조선 초기 시대를 대표하는 산수화로 그려져 서양의 피카소보다 400여년을 앞선 입체 기법과 부감법을 적용해 예술성이 뛰어나 불세출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몽유도원도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일본에서도 중요문화재 회화 제1152호로 지정돼 있었던 것이다. 

 

이번 ‘몽유도원’도 영구반환을 위해 공로가 큰 이덕진 ECI 사무총장은 “몽유도원도는 어린 단종의 왕위를 지키려는 안평대군과 보좌를 빼앗으려는 수양대군의 역사적 사건인 계유정난(단종 1453년)을 배경으로 한 명작”이라면서 “성삼문, 김종서, 박팽년, 이개 등 찬시가 기록돼 있을 만큼 역사적 가치가 엄청나다”고 설명했다. 

 

▲ <사진출처= 우리문화신문>몽유도원도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이어 “몽유도원도는 그림과 발문을 포함해 두루마리 두 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발문의 길이는 11.2m, 8.57m이고, 그림 길이는 38.6×106.2cm이며, 안견의 낙관이 유일하게 낭아있다. 몽유도원도의 제발에는 조선 4대 명필인 안평대군 행서로 된 친필이 선명하게 남아있다.”면서 “이는 국내에 유일하게 남은 안평대군 친필”이라고 덧붙였다. 

 

몽유도원도가 국내 영구 반환이 되기까지 숨은 조력자들도 있었다. ㈜대승이다. ㈜대승은 우리나라 문화재 연구와 세계화에 앞장서왔다. 이번 ECI가 영구 반환 성과를 올리는 데 아낌없는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영철 ㈜대승 대표는 “우리나라 국보급 작품인 몽유도원도가 일본에 소장돼 있어 가슴이 아팠다”면서도 “파손이나 훼손되지 않고 비교적 잘 보전돼 다행이고, 우리나라로 돌아오는 것이 정말 뜻깊다”고 말했다. 

 

몽유도원도 영구 반환의 최고 책임을 맡고 있는 류영준 ECI 총재는 “위대한 유산인 몽유도원도가 하루 빨리 귀환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정부와 국민께서 적극 지지하고 성원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pan decides to permanently return ‘Mongyudowondo’ to Korea after 500 years

 

The World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Council (ECI) achieves the permanent return of ‘Mongyudowondo’, a national treasure to Japan, after 500 years.

 

<Reporter Kim Il-woong> Seven months after the Council for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ECI), which first unveiled the wedding rings of King Yeongchin and Queen Lee Bang-ja in May last year, promoted a plan for the permanent return of 'Mongyudowondo' to Korea for the second time, the Japanese Ibon Palace Tenri University, operated by the Memorial Foundation, and ECI Gallery signed a contract on the 27th to repatriate Mongyudowon Island, thereby achieving its permanent return to Korea, attracting attention.

 

‘Mongyudowondo’ was designated as Japanese National Treasure No. 1152 and is currently owned by Tenri University in Japan. The Lee Bon-gung Memorial Foundation is the royal family of Queen Yeongchin, Lady Lee Bang-ja, the last crown princess of the Korean Empire, and has deep ties to Korea. At that time, the World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Council (ECI, President Ryu Young-jun) met with Chairman Takao Nashimoto, head of the Japanese imperial family, formed a strategic partnership for the future of Korea and Japan, and developed three projects.

 

First, promoting the visit of the Emperor of Japan to Korea

Second, we have completed the return plan for ‘Mongyudowondo’, designated as Japanese National Treasure No. 1152 and owned by Tenri University in Japan, and have begun the process for repatriation.

Third, it is a support project for comfort women, victims of forced labor, and atomic bomb victims.

 

After much effort, the World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Council (ECI), an association officially approved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igned a “Donation Agreement” with Tenri University on October 20, 2021, and then signed an “Important Donation Agreement” with the Lee Bon-gung Memorial Foundation on March 14, 2022. “Agreement on Donation of Cultural Properties” was signed.

 

The World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 Council (ECI) saw the result of being delegated full authority to return ‘Mongyudowondo’ to Korea on December 14, 2022, following the signing of the “Donation Act Confirmation” with Tenri University on October 20, 2021. With this contract, all poems and books, including the ‘Mongyudowondo’ painting, will be returned to Korea.

 

‘Mongyudowondo,’ a national treasure-level cultural property that is the pinnacle of landscape painting during the Joseon Dynasty and returned to Korea 500 years after the masterpiece was created, was usurped by Yoshihiro Shimazu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400 years ago, and the Japanese government even recorded and registered it as a collection of the Satsuma family in Kagoshima. It was designated as a Japanese national treasure and stored at Tenri University.

Mongyudowondo was painted in 1447, the 29th year of King Sejong's reign, as a representative landscape painting of the early Joseon Dynasty. It is evaluated as an unexalted masterpiece for its outstanding artistry by applying three-dimensional techniques and bird's-eye views, which are 400 years before Picasso in the West. Mongyudowondo was recognized for its value and was designated as Important Cultural Property Painting No. 1152 in Japan.

 

ECI Secretary General Lee Deok-jin, who contributed greatly to the permanent return of ‘Mongyudowon’, said, “Mongyudowondo was created in response to the Gyeyujeongnan (1453, King Danjong), a historical event between Prince Anpyeong, who tried to protect the throne of the young King Danjong, and Prince Suyang, who tried to usurp the throne. He explained, “It is a masterpiece with the background of ,” and “its historical value is so great that praise poems by Seong Sam-moon, Kim Jong-seo, Park Paeng-nyeon, and Lee Gae are recorded.”

 

He continued, “Mongyudowondo consists of two scrolls, including a picture and an epitaph. The epitaph is 11.2m and 8.57m long, and the picture length is 38.6×106.2cm. “The handwriting written in the Grand Prince’s handwriting clearly remains,” he said, adding, “This is the only handwriting of Grand Prince Anpyeong left in the country.”

 

There were also hidden helpers until Mongyudowondo was permanently returned to the country. This is Daeseung Co., Ltd. Daeseung Co., Ltd.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research and globalization of Korea’s cultural assets. It is known that ECI provided generous support in achieving permanent return.

 

Jeong Young-cheol, CEO of Daeseung Co., Ltd., said, “It was heartbreaking to see Mongyudowondo, a national treasure of our country, housed in Japan,” but added, “I am fortunate that it has been relatively well preserved without being damaged or damaged, and it is truly meaningful that it is returning to our country.”

 

ECI President Ryu Young-jun, who is in charge of the permanent return of Mongyudowondo,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Mongyudowondo, a great heritage, is returned as soon as possible,” and added, “We hope that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will actively support and support it.”

 

kocykim@naver.com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