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기 前 가평군수 포천·가평 제22대 국회의원 출마 공식 선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일웅 기자
기사입력 2023-12-18 [18:27]

 

▲ <사진=김성기 캠프> 김성기 에비후보가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 기자회견을 포천 사무실에서 하고 있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일웅기자=포천> 국민의힘 김성기 前 가평군수가 지난 12일 포천·가평 제22대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 후, 6일 만에 내년 4월 10일 치러지는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한 김성기 예비후보는 출마의 변에서 “지역발전의 저해 요인을 완화하고 포천‧가평의 발전을 위한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국회의원이 필요하다.”고 이같이 말하며 자신의 총선 출마의 당위성을 어필했다.

 

또, “45년간 지방행정을 몸소 실천한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 중심의 정치를 펼치겠다.”라고 포부를 밝히면서 지지를 호소 했다.

 

김성기 예비후보는 “사회통합과 협력”을 언급하며 “당사자의 이익이 아닌 국가와 국민 전체의 번영”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주민들과 소통을 최우선으로 삼겠다,”며 새로운 변화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 <사진=김성기캠프> 김성기 예비후보가 출마의 변을 하고 있다.  ©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이어 포천 발전과 관련해서는 “새로운 전환점이 필요하다. 시민 정책 공모제를 통해 시민이 바라고 원하는 지역 개발을 견인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현재 포천의 핫 이슈로 떠오른 6군단 사령부 용지에 대한 난 개발을 막고 ‘기회 발전 특구’를 지정, ‘기업 유치’ 및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가평 초·중·고를 나온 가평 출신의 김성기 예비후보가 포천시에 얼굴을 알리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다. 하지만, 오랜 행정 경험으로 지역민들과 소통을 통해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미로 전해진다.


현재 경기 북부 지자체장 출신들의 총선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성기 예비후보까지 합세하면서 경기 북부의 내년 총선은 前 지자체장 출신들의 총선이 될 전망이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g-gi, former governor of Gapyeong-gun, officially declared candidacy for Pocheon-Gapyeong 22nd National Assembly member

 

<Reporter Kim Il-woong = Pocheon> Former Gapyeong County Governor Kim Seong-gi of the People Power Party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general election to be held on April 10th next year six days after registering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22nd Pocheon-Gapyeong National Assembly member on the 12th.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ki, who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appealed the legitimacy of his candidacy in the general election by saying, “We need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will alleviate factors hindering regional development and bring about new changes for the development of Pocheon and Gapyeong.” did.

 

In addition, he appealed for support by expressing his ambition, saying, “Based on the valuable experience of practicing local administration for 45 years, I will carry out field-oriented politics.”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ki mentioned “social integration and cooperation” and strived for “prosperity of the nation and its people as a whole, not the interests of the parties concerned,” and expressed the need for new changes, saying, “I will prioritize communication with local residents.” emphasized.

 

Regarding Pocheon power generation, “A new turning point is needed. “We will drive the regional development desired by citizens through a citizen policy contest system,” he said. In addition, it was announced that it would prevent development of the 6th Corps headquarters site, which has emerged as a hot issue in Pocheon, and designate an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to ‘attract companies’ and achiev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t is difficult for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who graduated from Gapyeong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to make his face known in Pocheon City. However, it is said that it means that they will work together to create it through communication with local residents based on their long administrative experience.


Currently, former heads of local government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are continuing to announce their candidacy for the general election, and with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joining the ranks, next year's general election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are expected to be held by former local government heads.

 

kocykim@naver.com

광고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