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메라 시선] 갑툭튀, 양주시가 서울시 편입? 무분별한 정치인의 현수막!

박종성 공정의힘 연구소장은 신중히 서울특별시 편입을 접근해야... 정치구호에 지나면 안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23-11-12 [12:00]

▲ 경기도 양주시 양주역앞에 걸려있는 '양주시를 서울특별시 편입(?)' 현수막  © 김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양주=김완영 기자] 최근 경기도 김포시(시장 김병수)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편입과 관련해 서울특별시에 편입하겠다고 선언해 서울시와 경기도, 정가를 뜨겁게 하고 있다.

 

더욱이 국민의힘은 특별위원회까지 만들면서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이다.

 

그런데 경기도 양주시의 한 정치인 박종성 전 양주시장 예비후보가 공정의 힘 연구소와 함께라며 양주시를 서울특별시 OK!”란 현수막을 달아  양주역을 지나가는 시민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

 

이는 강수현 양주시장이 결정한 정책이 당연히 아니다. 내년 총선을 의식한 한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의 행동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한 시민 A 씨는 내년 총선이 다가오면서 양주시 곳곳에 불법 정치 구호 현수막이 무성하다. 이런데도 양주시는 손을 놓고 있다. 특히, 많은 인파가 모이는 양주역 주변에는 무분별한 정치 구호 현수막으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더욱이 이는 간접적 선거운동으로 보여 선관위의 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라며 모범을 보여야 할 정치인들의 행태를 비판했다.

 

또 다른 시민 B 씨는 갑자기 툭 튀어나온 양주시를 서울특별시 OK!“ 현수막을 보고 놀라웠다. 과연 양주시가 서울특별시 편입이 가능한지? 에 대한 검증과 토론도 없이 한 정치인의 현수막 게첨으로 무엇을 바라는 것인지(?)에 대해 회의감을 느낀다혼란을 주는 행위는 책임감이 없는 태도이다. 양주시는 경기북부의 중심도시로 발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현수막 철거를 공식 요청했다.

 

이에 박 소장은 "관심에 감사하다. 위치, 교통, 도로, 일자리, 교육, 생활권 등 밀접한 분야가 많이 있다. 지역발전과 살기좋은 시민들의 잇점들이 있다면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말연시가 다가 오고 내년 총선의 시기를 맞이하면서 불법 현수막에 대한 양주시의 대책이 강구된다. 12일 서울특별시 편입관련 양주역의 현수막은 철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kwy1`6090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mera gaze] Suddenly, Yangju City was incorporated into Seoul? A reckless politician's franc card!

 

Park Jong-seong, director of the Power of Fair Research Institute (?), should approach the incorporation of Seoul Metropolitan City with caution... It should not be anything more than a political slogan.

 

[Break News Yangju = Reporter Kim Wan-young] Recently, Gimpo-si, Gyeonggi-do (Mayor Kim Byeong-soo) declared that it would be incorporated into Seoul Special City in relation to the incorporation of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ating up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Gyeonggi-do, and the political world.

 

Moreover, the People Power Party is in an atmosphere of giving strength by creating a special committee.

 

However, Park Jong-seong, a politician from Yangju-si, Gyeonggi-do, and former preliminary candidate for Yangju mayor, is confusing citizens passing by Yangju Station by posting a banner saying, “With the Power of Fair Research Institute,” and “OK Yangju-si into Seoul!”

 

Of course, this is not the policy decided by Yangju Mayor Kang Soo-hyun. It appears to be the actions of a People Power Party politician conscious of next year's general election.

 

Regarding this, citizen A said, “As next year’s general election approaches, illegal political slogan banners are abundant throughout Yangju City. Despite this, Yangju City is letting go. In particular, indiscriminate political slogan banners around Yangju Station, where many people gather, are frowning on citizens. Moreover, since this appears to be an indirect election campaig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s violation of election law must be thoroughly investigated,” he said, criticizing the behavior of politicians who should set an example.

 

Another citizen, Mr. B, said, “I was surprised to see the “Yangju City OK as Seoul Special City!” banner that suddenly popped up. Is it really possible for Yangju City to be incorporated into Seoul? “I am skeptical about what a politician is hoping for by illegally posting a banner without verifying or discussing it,” he said. “An act that causes confusion is an irresponsible attitude.” Yangju City must develop into a central city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he said, emphasizing that he officially requested the banner be removed.

 

Meanwhile, I searched for information on this from the 'Dignity Yangju' band run by Mr. Park, but I could not find any information about the purpose of the posting, and even when I asked for an explanation, they remained silent. As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approach and next year's general election approaches, Yangju City is taking measures against illegal banners.

 

kwy160901@hanmail.net

광고

박종성,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