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평군 19일부터 소아과 진료 가능...소아전문 공중 보건의 배치 예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현우 기자
기사입력 2023-06-12 [11:23]

 

[김현우 기자 =경기북부 ] 가평군이 그동안  소아 진료 및 영유아 건강검진에 불편을 겪었던 부모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인 결과 소아진료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  

 

12일 가평군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관내 소아청소년과 폐업으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경기도에 지속적인 공중보건의 배치 시, 소아전문의를 요구해 관찰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보건소에는 오는 19일부터 소아관련 전문성을 갖춘 공중보건의사가 배치돼 소아진료, 예방접종, 건강검진 등 다양한 소아진료 서비스가 제공된다.

 

소아과 진료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에 실시되고 영유아 건강검진은 예약제로서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에만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가평군은 20년 동안 진료했던 소아청소년과 의원이 저출산 등의 이유로 지난해 문을 닫은 이후 소아청소년과 전문 병·의원이 하나도 남지 않은 상태였다.

 

앞서 군은 관내 우림약국이 올해 경기도 공공심야 약국으로 신청 선정해 야간시간대 약국을 찾아 인근지역으로 가는 불편을 해소해 나가고 있다.

 

군민들은 의료접근성이 취약한 심야시간대인 밤 10시부터 익일 새벽 1시까지 연중무휴로 의약품을 구매할 있게 돼 호응을 얻고 있으며, 약사의 복약지도와 전화상담 등을 통해 의약품의 오남용을 최소화하는 등 안전하고 편리한 공공보건 의료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경기도의료원 가평병원(이하 가평병원) 유치를 내걸고 그 필요성 등을 적극 알리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상태다.

 

가평군은 종합병원이 전무한 상태로 병원 8개소 중, 7개소가 요양․정신건강․사회복지시설 입소자를 대상으로 한 병원이어서 의료서비스가 제한적이며 나머지 1개소도 설악면에 위치하고 있어 군민들의 접근이 쉽지 않다.

 

응급의료시설도 현재 설악면(병원급) 1개소 밖에 없어 대부분의 주민들은 인근 남양주, 구리, 의정부, 강원 춘천, 서울 등의 응급의료시설을 이용하는 등의 불편을 겪고 있다. 또한 산부인과, 산후조리원 등 임산부 등과 관련된 시설도 전무하다.

 

군 관계자는 “소아과 개설로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마음 놓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육아 친화적 환경조성과 임산부․장애인․노인 등 의료취약계층이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do] As a result of Gapyeong-gun's efforts to resolve the inconvenience of parents who have experienced inconvenience in pediatric treatment and health checkups for infants and toddlers, pediatric treatment services have become possible.

 

According to Gapyeong-gun on the 12th, in order to alleviate the inconvenience of local residents due to the closure of the department of pediatrics in the jurisdiction in May last year, when continuously deploying public health in Gyeonggi-do, a pediatrician was requested and observed.

 

As a result, from the 19th, public health doctors with pediatric expertise will be assigned to public health centers to provide various pediatric treatment services such as pediatric treatment, vaccination, and health checkups.

 

Pediatric treatment is conducted in the morning from Monday to Friday, and health checkups for infants and toddlers are scheduled to be conducted only in the afternoon on Tuesdays and Thursdays by appointment.

 

Currently, in Gapyeong-gun, there are no pediatric hospitals or clinics left after the pediatric clinic, which had been treating for 20 years, closed last year due to low birth rates.

 

Previously, Woorim Pharmacy in the county was selected as a public late-night pharmacy in Gyeonggi-do this year, and it is trying to solve the inconvenience of going to a nearby area by finding a pharmacy during night hours.

 

People in the county are receiving favorable responses as they can purchase medicines 24/7 from 10:00 pm to 1:00 am the next day, a late-night time when medical access is weak. Convenient public health medical services are provided.

 

At the same time, the county is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by promoting the attraction of Gyeonggi Provincial Medical Center Gapyeong Hospital (hereafter Gapyeong Hospital) to improve the local medical environment in a blind spot and actively publicizing its necessity.

 

There is no general hospital in Gapyeong-gun. Of the 8 hospitals, 7 are for residents of nursing, mental health,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so medical services are limited.

 

There is currently only one emergency medical facility in Seorak-myeon (hospital level), so most residents are experiencing inconveniences such as using emergency medical facilities in nearby Namyangju, Guri, Uijeongbu, Gangwon Chuncheon, and Seoul. In addition, there are no facilities related to pregnant women such as obstetrics and gynecology and postpartum care centers.

 

A military official said, “I am happy to be able to deliver good news to parents raising children with the opening of the pediatric clinic.”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the service,” he said.

광고

가평군,보건소,소아과,진료,영유아,병원,의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