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선가리왕산, 올림픽 국가정원 범국민 추진위원회 결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준호 기자
기사입력 2023-03-20 [12:57]

▲ <사진제공=정선군> 가리왕산 올림픽 국가정원 범국민 추진위원회 결성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정선군] 정선군 가리왕산 올림픽 국가정원 조성을 위한 강원도민 추진위원회, 스포츠인 추진위원회, 문화예술인 추진위원회가 춘천 세종호텔에서 올림픽 국가정원 추진 비상대책회의(이하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여 3개 추진위를 통합한 “가리왕산 올림픽 국가정원 범국민 추진위원회"(이하 범국민 추진위)를 결성하고, 중부권 최초 국가정원 지정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결성된 범국민 추진위는 대내외적 난관을 뚫고 중부권 최초 국가정원이 반드시 강원도에 조성될 수 있도록 150만 강원도민들과 스포츠계, 문화예술계 등 범국민적인 의지와 역량을 총결집할 것을 결의하고, 무엇보다 강원 정치권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역할을 호소하였다.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전영록 상임공동대표(전국 및 강원도 이‧통장연합회 회장)는 “가리왕산 올림픽 국가정원은 올림픽 유산을 활용한다는 국제적 명분과 지방균형발전 측면에서 중부권 최초 국가정원이라는 점, 가리왕산 산림생태복원 방법으로서 최적의 대안이라는 점 등 그 당위성과 타당성에도 불구하고, 산림청은 생태복원이라는 원칙만 되풀이하며 미온적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강원 정치권 역시 ‘산림청을 설득하고 대통령께 건의하는 것’과 같은 보다 적극적인 활동에는 아직 나서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명했다.

 

공동대표들은 한목소리로 “강원도와 같은 중부권인 충주, 대전, 세종 등이 지역 정치권의 강력한 활동에 힘입어 중부권 최초 국가정원 유력지로 부상할 수 있음에 큰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히며, “작년부터 150만 강원도민들의 염원으로 추진된 ‘중부권 최초’ 국가정원이라는 타이틀이 자칫 중부권의 다른 지역으로 가게 된다면 강원도민들의 실망과 소외감, 상실감은 대단히 클 것” 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공동대표들은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가리왕산 올림픽 국가정원 같은 실질적이고 명분있는 강원도의 신성장동력을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강원특별자치도 특별법의 입법 취지를 살리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범국민 추진위가 앞장서 강원 정치권과 함께 국민적 공감대와 강원도민의 의지를 모아낼 것을 다짐했다.

            

한편 범국민 추진위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8명의 상임공동대표단과 40인의 공동대표단을 선출하고, 기존 3개 추진위를 4개 분과위로 확대 개편하는 등 조직체계를 정비하였으며, 4월 중 "범국민 추진위 출범식 및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oon-ho = Jeongseon-gun] The Gangwon Provincial People Promotion Committee, the Sportsperson Promotion Committee, and the Cultural Artist Promotion Committee for the creation of the Gariwangsan Olympic National Garden in Jeongseon-gun held an emergency meeting for the promotion of the Olympic National Garden (hereinafter referred to as emergency meeting) at the Sejong Hotel in Chuncheon, and three The "Gariwangsan Olympic National Garden Pan-National Promotion Committee"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Pan-national Promotion Committee)" was formed by integrating the promotion committees, and it was determined to designate the first national garden in the central region.

 

The pan-national promotion committee formed on this day resolved to mobilize the will and capabilities of 1.5 million Gangwon-do residents, the sports world, and the arts and culture community to ensure that the first national garden in the central region could be created in Gangwon-do, overcoming internal and external difficulties. appealed for a more active interest and role.

 

At the emergency meeting, Jeon Yeong-rok (Chairman of the National and Gangwon-do Bank Association) said, “The Gariwangsan Olympic National Garden is the first national garden in the central region in terms of the international cause of utilizing the Olympic heritage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restoration of the Gariwangsan forest ecology. Despite its legitimacy and validity, such as the fact that it is the best alternative as a method, the Forest Service is showing a lukewarm stance, repeating only the principle of ecological restoration, and Gangwon's political circle is also more active in activities such as 'persuading the Forest Service and suggesting to the President' It seems that they haven’t come out yet,” he expressed regret.

 

The co-representatives unanimously stated, “We need to be very alert that Chungju, Daejeon, Sejong, etc., which are in the central region like Gangwon-do, can emerge as the first national garden powerhouse in the central region thanks to the strong activities of local politicians.” However, if the title of 'the first national garden in the central region' promoted with the desire of Gangwon-do residents goes to another region in the central region, the residents of Gangwon-do will be very disappointed, alienated, and lost.”

      

  In addition, the co-representatives stated,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 policy support for new growth engines of Gangwon-do that are practical and justified, such as the Gariwangsan Olympic National Garden, will be the 'way to revitalize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Gangwon-do Special Act.'” He pledged to take the lead in gathering national consensus and the will of Gangwon-do residents along with Gangwon politicians.

            

Meanwhile, the Pan-National Promotion Committee reorganized its organizational system by electing 8 standing joint delegations and 40 joint delegations at the emergency meeting, expanding and reorganizing the existing 3 promotion committees into 4 subcommittees. We will start full-fledged activities such as holding a resolution meeting.

 

rlavudrj@naver.com

광고

김준호,정선군,정선가리왕산,올림픽국가정원,범국민추진위원회,강원도민 추진위원회,스포츠인추진위원회,문화예술인추진위원회,비상대책회의,8명상임공동대표단,40인공동대표단,강원특별자치도특별법,국가정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