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 "이상민 장관 방패막이 호위무사 권성동의원"...부끄러운 줄 알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국가는 어디에 있었는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준호 기자
기사입력 2022-11-29 [21:40]

                         ▲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강원남부] 지난 28일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이 이태원 10.29 참사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의 파면을 요구한 것에 대해 권성동 의원은 정치투쟁의 시작이라고 맞받았다.

 

권성동의원의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은, 정치는 민심을 따르는 것이며, 국민 대다수가 이상민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고 대응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강원도당은 논평을 통해, "지난 5~6일 실시한 한길리서치 여론조사에서 이태원 참사에 대해 이상민 장관이‘책임지고 사퇴해야한다’는 주장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65%로 나타났다. 또한, 7~8일 실시한 코리아리서치 여론조사에서도 10.29 참사에 대해 이상민 장관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54.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더불어민주당은 강원도당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은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지만, 이상민 장관은 사퇴 요구에 대해 거짓말과 궤변으로 버티며, 권성동 의원과 이철규·장제원·윤한홍 의원 등 ‘윤핵관’과 함께 대통령관저에서 부부동반 비공개 만찬을 즐겼다면서, 

 

이상민 장관의 파면은 국민과 10.29참사 유가족들의 명령이다라며, ‘윤핵관’권성동 의원이 이상민 장관 방탄막이와 호위무사를 자처해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체리따봉을 받을지 몰라도, 국민의 준엄한 심판 또한 받을 것이다."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oon-ho = South Gangwon] On the 28th, the Democratic Party of Gangwon-do Party demanded the dismissal of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for the Itaewon 10.29 disaster.

 

In response to Kwon Seong-dong's remarks, the Democratic Party of Gangwon Province responded by saying that politics is about following the public sentiment, and that the majority of the people are demanding the dismissal of Minister Lee Sang-min.

 

In a commentary, the Democratic Party Gangwon-do Party said, "In a Hangil Research poll conducted on the 5th and 6th, 65% of the respondents 'agree' with Minister Lee Sang-min's claim that he should 'take responsibility and resign' regarding the Itaewon disaster. In addition, in a Korea Research poll conducted on the 7th and 8th, 54.4%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Minister Lee Sang-min should 'take responsibility and resign' for the October 29 disaster." (For more information, refer to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The Democratic Party of Gangwon-do said,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victims of the Itaewon disaster demanded a thorough fact-finding and punishment for those responsible at the first official press conference, but Minister Sang-min Lee endured with lies and sophistry in response to the request for resignation, and members Seong-dong Kwon and Cheol-gyu Lee, Cheol-gyu Jang, Han-hong Yoon, etc. He said that he and his wife enjoyed a private dinner at the presidential residence with 'Yoon Haek-gwan'.

 

Saying that the dismissal of Minister Lee Sang-min is an order from the people and the families of the victims of the October 29 tragedy, Rep. Kwon Seong-dong of 'Yun Haek-gwan' may be punished by President Yoon Seok-yeol for voluntarily serving as Minister Lee Sang-min's bulletproof shield and escort, but he will also be judged sternly by the people. “, he made a sharp comment.

 

rlavudrj@naver.com

광고

김준호,더불어민주당,논평,이상민장관,행정안정부장관,장재원,권성동,이철규,윤한홍,윤핵관,이태원참사,10.09참사,유가족,호위무사,체리따봉,준엄한심판,국민의명령,더불어민주당,부부동반,비공개만찬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