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성군, 토성면 산불피해지역 복구조림사업 실시

구역 내 사유지 개발·피해배상 소송 등 산주 동의 어려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상훈 기자
기사입력 2022-11-04 [11:36]

▲ 고성군청 전경<사진제공= 고성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고성군] 고성군은 지난 2019년 4월 4일 토성면에서 발생 산불피해지 중 산주 미동의로 인해 복구조림이 실시되지 않았던 일부 구역에 대해 복구조림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고성군은 토성면 산불피해지 내 사유지 개발 및 산불 피해배상 소송 등으로 산주 동의가 어렵지만 동의가 완료된 성천리를 중심으로 약 57ha에 대한 복구조림을 완료한 상태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11월 중 원암리 일원 22ha에 신규 복구조림 및 설해, 가뭄 등 피해로 활착율이 저조한 기존 복구조림지53ha 보식사업 등 총 75ha에 대한 복구조림 및 보식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군은 산주가 원하는 조림수종을 사업에 반영하는 등 적극적인 설득을 통해 산불피해지 산림생태 및 경관 회복과 산불 피해목으로 인한 추가적인 재해 발생 예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seong-gun, Toseong-myeon forest fire-damaged area restoration and reforestation project

 

Difficulty in agreeing with property owners, such as development of private land in the district and litigation for damages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Goseong-gun said that restoration reforestation was carried out in some areas that were not reforested due to the non-consensus between the owners of the forest fire that occurred in Toseong-myeon on April 4, 2019.

 

In Goseong-gun, it is difficult to consent to the owner of the property due to the development of private land within the forest fire-damaged area of ​​Toseong-myeon and a lawsuit for compensation for forest fire damage.

 

In addition, through this project, in November, we plan to carry out restoration reforestation and planting projects for a total of 75 hectares, including a new restoration reforestation project in the 22ha area of ​​Wonam-ri, and a 53ha plantation project in the existing restored afforestation site with a low survival rate due to damage such as snow damage and drought.

 

The county announced that it would make efforts to restore the forest ecology and landscape in the forest fire-damaged area and prevent additional disasters caused by forest fire-damaged trees through active persuasion such as reflecting the afforestation tree species desired by the forest owner in the project.

 

tkdgnskkk@naver.com

광고

남상훈,고성군,토성면,산불,복구,보식사업,복구조림,산림생태,산불피해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