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척시, '폐광지역 발전방안 모색 대토론회' 개최

폐광지역(삼척, 태백, 영월, 정선) 4개 시·군 참여
'민선8기 강원특별자치도 출범과 권역별 발전방안’을 주제로 토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서종협 기자
기사입력 2022-09-07 [17:26]

 

▲<사진제공=삼척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서종협 기자 = 경기북부/강원] 민선 8기 출범과 내년 6월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지역별 특성을 살린 발전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폐광지역 발전방안 모색 대토론회’가 9월 7일 14시 삼척시청 시민회의장에서 열렸다고 발혔다.

 

이번 토론회는 강원도와 18개 시·군 공동주최 및 강원도민일보 주관으로  ▶평화권역(춘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원주권역(원주, 홍천, 횡성, 평창)  ▶폐광권역(삼척, 태백, 영월, 정선)  ▶동해안권역(강릉, 동해, 속초, 양양) 총 4개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폐광지역(삼척, 태백, 영월, 정선) 4개 시·군 시장·군수, 시·군의회 의장·의원, 지역 단체, 주민 등 70여 명이 참여하며, ‘민선8기 강원특별자치도 출범과 권역별 발전방안’을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토론회의 좌장은 성철경 강원대 겸임교수(전 KDI경제전문가자문위원)가 맡고 박상수 삼척시장, 이상호 태백시장, 최명서 영월군수, 최승준 정선군수 등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과 연계한 지역별 특화전략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외에도 전길탁 강원도 경제진흥국장, 이원학 강원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권정복 삼척시의회 의원, 정연태 태백시의회 의원, 심재섭 영월군의회 의장, 전영기 정선군의회 의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하고 주민 70여명이 참석했다.

 

삼척시 관계자는 “토론회를 통해 시군별 지역혁신 과제, 공약사항 등 지역 특성을 고려한 중장기 과제를 발굴하여 권역별 공유하고, 권역별 논의 과제를 중심으로 강원특별자치도의 새로운 발전 틀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barobaronews@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Seo Jong-hyeop = Northern Gyeonggi/Gangwon] Ahead of the launch of the 8th popular election and the launch of the Gangwo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 June next year, the 'Great Debate for Exploring Abandoned Mine Area Development Plan' was held on September 7th at 14:00 It was announced that it was held at the City Hall Civic Center.

 

This discussion forum was co-hosted by Gangwon-do and 18 cities and counties and organized by the Gangwon-do People's Daily:  ▶Peace area (Chuncheon, Cheorwon, Hwacheon, Yanggu, Inje, Goseong)  ▶Wonju area (Wonju, Hongcheon, Hoengseong, Pyeongchang)  ▶Abandoned mine area ( Samcheok, Taebaek, Yeongwol, Jeongseon)  ▶East coast region (Gangneung, Donghae, Sokcho, Yangyang) is divided into four regions.

 

About 70 people, including the mayor/gun heads of 4 cities/guns in the abandoned mine areas (Samcheok, Taebaek, Yeongwol, Jeongseon), chairmen/members of city/gun councils, local groups, and residents, participated in the '8th popularly elected Gangwo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development by region. A discussion was held on the topic of

 

Seong Cheol-gyeong, an adjunct professor at Kangwon National University (former KDI Economic Expert Advisory Committee), will chair this discussion, and Samcheok Mayor Park Sang-soo, Taebaek Mayor Lee Sang-ho, Yeongwol County Governor Choi Myeong-seo, and Jeongseon County Governor Choi Seung-jun will present regional-specific strategies in connection with the launch of Gangwo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ave In addition, Jeon Gil-tak, Director of the Gangwon-do Economic Promotion Bureau, Lee Won-hak, Senior Research Fellow at the Gangwon Research Institute, Kwon Jeong-bok, Samcheok City Council Member, Jeong Yeon-tae, Taebaek City Council Member, Yeongwol County Council Chairman Shim Jae-seop, and Jeongseon County Council Chairman Jeon Young-ki participated as panelists and about 70 residents attended.

 

An official from Samcheok City said, “We hope that the discuss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discover mid- to long-term tasks that consider regional characteristics such as regional innovation tasks and commitments by city and county, share them with each region, and present a new development framework for Gangwo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focusing on the tasks discussed by region. I hope,” he said.

 

barobaronews@naver.com

 

광고

서종협,삼척시,폐광지역,발전방안 모색,시민회의장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