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원스톱 진료 기관 ‘가평 7개소 지정’... PCR검사는 두 곳뿐!

고령층 많은 가평, 진료소 이동 수단 해결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상훈 기자
기사입력 2022-08-04 [10:42]

▲ <사진=그래픽>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8월 2일 일일 확진자가 전국 기준으로 12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검사·진료·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료 기관을 전국에 9천여 개소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가평군도 2일 기준 198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가평군은 노인인구 비율이 높다. 취약계층 노인들은 이동 수단의 불편함으로 인해 진료를 받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가평군 보건소는 가평군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들에게 검사·진료·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 가평군은 원스톱 진료 기관을 7개소 설치 운영 중이다. 가평읍 2곳, 청평면 2곳, 조종면 2곳, 설악면 1곳이며 이 중 2곳(설악면:매그놀리아병원/ 조종면:노체리안드리자애병원)은 PCR검사도 받을 수 있다. 원스톱 진료는 검사·진료·처방까지 한 곳에서 모든 것을 해결 할 수 있어 편리함을 갖추었지만, 진료소까지 오는 이동 수단의 문제점은 숙제로 남아 있다.

 

가평군은 과거부터 의료 사각지대의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곳이다. 의료시설이 부족해 각종 검사와 진료를 받기 위해서 보건소와 관련 병원을 일일이 찾아다녀야 했다. 이러한 고질 적이 문제를 해결해야만 어떤 질병이 와도 해결할 수 있다.

 

경기도 코로나19 홈페이지에 기재된 최근 가평군 코로나 확산추세와 고령인구와 확진자 수를 살펴본바 3일 자정 기준 가평군 누적 확진자는 23,642명이다. 가평군 전체인구 대비 35%가 넘는 수치다. 지난 7일간 확진 추이를 살펴보면 7월 27일 154명을 시작으로 31일 63명을 제외한 8월 1일까지 지속해서 100명대를 유지해오다 지난 2일 198명을 기록하며 200명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또한 가평군은 전체인구 통계를 보면 전체인구 62,224명 중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총 17,376명이며 비율로 환산하면 27.9%에 해당한다.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그만큼 위 중증 환자 발생률이 높다는 결과다.

 

보건소에 따르면, 5월 기준 확진자는 총 20,994명이며 이 중 60세 이상의 고령층 확진자는 5,507명이다. 이런 확진 추세로 간다면 가평군은 매우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원스톱 진료 기관을 일만 개 확보 방침을 밝혔지만, 현재는 9천 개소에 그치고 있다. 

 

또 고위험군인 고령층은 증상이 보이면 원스톱 진료 기관을 방문하거나 전화 문의를 통해 해결하면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의료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가평군은 원스톱 진료 기관을 늘릴 수조차도 없는 게 현실이다. 이러한 현실에 가평군 군민들과 보건소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원스톱 의료기관’ 1만 개 설치란 숫자에 연연하지 말아야 한다. 추가 설치를 하지 못하는 지역의 현안을 파악해 임시 보건 인력을 투입 의료 서비스 확충을 통해 위 중증 환자의 증식을 막아야 한다.

 

가평군 보건소는, 수시로 들어오는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시 원스톱 의료기관을 통해 보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원스톱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못하는 의료 사각지대 저 소득층 및 고령 노인들의 실태는 파악이 안 되는 실정이다.

 

원스톱 의료기관에서는, 전문가용 신속 항원 검사를 진행해 양성자들의 확진을 신속하게 선별할 수 있고 그에 따라서 처방까지 가능해 고령층의 노인들을 포함한 확진자들이 위 중증 상태에 빠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시스템에 연연하다 정작 의료시설 부족으로 발생하는 문제점을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가평군 보건소는 주변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kocykim@naver.com,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ne-stop medical institution ‘designated 7 locations in Gapyeong’... Only two PCR locations!

 

Gapyeong with many elderly people, how to solve the means of transportation to clinics...?

 

[Reporter Il-woong Kim, Reporter Sang-hoon Nam = Northern Gyeonggi/Gangwon] With the recent surg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OVID-19 cases, the daily number of confirmed cases on August 2 exceeded 120,000 nationwide.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had designated more than 9,000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nationwide that can test, treat, and prescribe.

 

As of the 2nd, Gapyeong-gun also has 198 confirmed cases, and an emergency has occurred. Gapyeong-gun has a high proportion of the elderly population. The reality is that the elderly cannot receive medical treatment due to the inconvenient means of transportation.

 

Despite this situation, the Gapyeong-gun Public Health Center is doing its best to provide one-stop treatment for COVID-19 patients in Gapyeong-gun, including testing, treatment, and prescription.

 

Currently, Gapyeong-gun is operating seven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Two places in Gapyeong-eup, two places in Cheongpyeong-myeon, two places in Jojo-myeon, and one place in Seorak-myeon. One-stop treatment is convenient because it can solve everything from examination, treatment, and prescription to one place, but the problem of transportation to the clinic remains a homework.

 

Gapyeong-gun has been suffering from the problem of medical blind spots since the past. Due to the lack of medical facilities, they had to visit public health centers and related hospitals to receive various tests and treatments. Any disease can be solved only by solving these chronic problems.

 

As of midnight on the 3r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Gapyeong-gun was 23,642. This is more than 35% of the total population of Gapyeong-gun. If you look at the trend of confirmed cases over the past 7 days, starting with 154 on July 27, excluding 63 on the 31st, it continued to maintain the level of 100 until August 1, then recorded 198 on the 2nd, and is close to entering the 200 level. .

 

Also, when looking at the total population of Gapyeong-gun, out of the total population of 62,224, the number of elderly people aged 65 and over is 17,376, which is 27.9% when converted into a percentage. This is a result of the high incidence of severe gastric diseases as the proportion of the elderly population over 65 is high.

 

According to the public health center, as of May, there were a total of 20,994 confirmed cases, of which 5,507 were elderly people aged 60 and over. If this trend continues, Gapyeong-gun will face a very serious crisis.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nnounced that it would secure 10,000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but currently only 9,000.

 

In addition, the high-risk group said that if they show symptoms, they can visit a one-stop medical institution or contact them by phone. However, the reality is that Gapyeong-gun, which lacks medical facilities, cannot even increase the number of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In this reality, the citizens of Gapyeong-gun and the public health center are experiencing double hardship.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should not be attached to the number of 10,000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It is necessary to identify pending issues in areas where additional installations cannot be performed, and to prevent the proliferation of patients with severe stomach problems through provision of temporary health personnel and expansion of medical services.

 

The Gapyeong-gun Public Health Center said that it is receiving reports through a one-stop medical institution in case of frequent cases of COVID-19. However,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actual situation of the low-income class and the elderly in the medical blind spot who cannot visit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One-stop medical institutions say that it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quickly select positive cases by conducting rapid antigen tests for experts, and prescribing accordingly, which has the advantage of preventing confirmed cases, including the elderly, from falling into a severe stomach condition.

 

However, it is necessary to look around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nd Gapyeong-gun Public Health Center to see if they are missing out on the problems caused by the lack of medical facilities while clinging to the system.

 

kocykim@naver.com, tkdgnskkk@naver.com

광고

김일웅 기자,남상훈 기자,가평군,가평군보건소,원스톱진료기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코로나19,의료기관,PCR검사,신속항원검사,확진자,노인인구,고위험군,의료사각지대 관련기사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All rights reserved.